SCROLL

영상·포토 more

영상
[영상]중상급 골퍼의 고급 기술...페이드 샷 날리기[김민선의 오늘부터 골프]
볼이 끝에서 오른쪽으로 살짝 휘는 페이드는 고급 기술에 속한다. 페이드 샷은 왼쪽으로 휘는 드로에 비해 거리 면에서는 덜 나기기 때문에 손해다. 하지만 탄도가 높고, 그린에 떨어진 뒤 많이 구르지 않아 프로 골퍼들이 핀을 곧장 공략할 때 자주 애용한다. 최근에 나온 가장 유명한 페이드 샷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2019년 2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멕시코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보여준 샷이 아닐까 싶다. 당시 우즈는 9번 홀에서 티샷을 페어웨이 벙커로 보냈다. 앞에 커다란 나무가 있어 그린을 곧장 공략할 수 없었다. 하지만 우즈가 9번 아이언으로 친 샷은 왼쪽으로 향하다 오른쪽으로 엄청 나게 휘더니 그린에 떨어졌다. 이 놀라운 샷을 두고 당시 중계진은 “타이거, 아티스트”라고 극찬했다. 페이드 샷을 치는 요령을 뭘까. ‘원조’ 김민선(34) 프로는 “기본적으로 페이드는 아웃-인 궤도로 휘둘러야 한다”며 “스윙은 평소대로 하되 자세만 바꿔보라”로 조언했다. 우선 평소대로 타깃을 향해 똑바로 선다. 그런 다음 왼발은 뒤로 빼고, 오른발은 살짝 앞으로 내민다. 우즈가 ‘슈퍼 페이드’ 벙커 샷을 날릴 때의 영상을 보더라도 왼발이
영상뉴스
영상
[영상]파워 드로 쉽게 날리는 법…스탠스만 바꾸세요[김민선의 오늘부터 골프]
볼이 날아가다 살짝 왼쪽으로 휘는 드로는 장타에도 도움이 되고, 바람에도 강하다. 거리가 짧은 골퍼에게 강력한 드로는 큰 무기가 될 수 있다. 드로를 날리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스윙 궤도가 인-아웃이어야 한다. 그렇다면 드로를 날릴 때마다 궤도를 바꿔야 할까. ‘원조’ 김민선(34) 프로는 “대단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했다. “템포를 잃을 수도 있고, 볼을 때리는 위치가 바뀌기 때문에 프로들도 조심스러워 하는 부분”이라는 게 김 프로의 설명이다. 김 프로는 “골프는 무엇보다 안정적으로 샷을 날리는 게 중요하다”며 “드로를 날릴 때도 얼마나 일관성을 유지하느냐가 관건”이라고 했다. 그런 점에서 김 프로는 어드레스만 바꿔 드로를 날리는 방법을 추천했다. 연습 방법은 간단하다. 먼저 스틱 2개를 준비한다. 아이언을 사용해도 무방하다. 스틱 하나는 볼과 나란히 타깃을 향하게 한다. 나머지 스틱은 목표보다 오른쪽을 향하게 한 뒤 그에 맞춰 어드레스 자세를 취한다. 헤드 페이스는 볼 방향, 몸은 타깃 우측을 향한 자세다. 김 프로는 “이렇게 자세만 바꿔도 스윙 궤도가 자연스럽게 인-아웃이 된다”며 “볼이 휘는 정도는 스탠스를 얼마나 닫았
영상뉴스
영상
[영상]코로나 시대 집콕 퍼팅 연습법…두 가지 핵심 요령[김민선의 오늘부터 골프]
코로나19 사태가 좀체 꺾이지 않지 않고 있다.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실내 연습장에 가는 것도 꺼려진다. 여기에 폭염까지 기승을 부리니 라운드를 나가는 것도 쉽지 않다. ‘열혈 골퍼’들에게는 고난의 시기다. 이럴 때 집에서도 간단히 할 수 있는 실력 향상법은 없을까. ‘원조’ 김민선(34) 프로는 퍼팅을 추천했다. “아마추어 골퍼들이 프로 골퍼의 수준이 될 수 있는 분야가 퍼팅”이라는 게 김 프로의 설명이다. 하지만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은 퍼팅 연습 방법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드라이버나 아이언에 비해 상대적으로 퍼팅 연습을 소홀히 하는 경향도 크다. 그러다 보니 3퍼트나 4퍼트를 밥 먹듯 하는 골퍼들도 많다. 매 홀 3퍼트만 없애더라도 한 라운드에 18타를 줄일 수 있다. 김민선 프로는 “퍼팅은 일관성만 유지할 수 있다면 자유로운 자세로 해도 무방하다”고 했다. 단 두 가지만 피하라고 했다. 손목 꺾임과 하체 흔들림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연습하면 될까. 김 프로는 평소 집에서 양 손바닥을 마주한 상태에서 시계추처럼 흔들어 보라고 했다. 이때 팔꿈치를 옆구리에 붙인 상태로 한다. 김 프로는 “이 동작을
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