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생생 레슨 LESSON

[영상]'파워의 원천' 코일링···어느 정도가 적당할까[김민선의 오늘부터 골프]






코일링은 하체와 상체의 꼬임을 말한다. 에너지를 응축하는 과정이기도 하다. 코일링이 크면 많은 힘을 발휘할 수 있지만 지나친 욕심은 역효과를 부르기도 한다. 억지로 몸을 꼬다 클럽을 정작 제대로 휘두르지 못하는 것이다. 하체가 무너지는 가장 큰 원인이기도 하다.

‘원조’ 김민선(34) 프로는 “몸을 꼬는 건 팔과 다리가 분리돼서 움직이는 것이다. 그 사이에 있는 코어가 상하체를 단단하게 연결해 주면서 균형을 잡아줘야 한다”며 “자신의 유연성을 고려하지 않고 과도하게 코일링을 하다 보면 균형이 무너진다”고 했다.

그렇다면 어느 정도 꼬임이 적당할까. 김 프로는 “양손을 X자 형태로 어깨에 댄 상태로 백스윙을 해보라”고 했다. 과도한 욕심에 클럽을 뒤로 멀리 뻗는 동작을 막아 준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박 프로는 “백스윙이 크다고 해서 거리가 더 나가는 건 아니다”며 “자신의 유연성에 맞는 적당한 크기의 스윙으로 정확한 타격을 하는 게 굿샷의 비결이다”고 했다.

자세한 동작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