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생생 레슨 LESSON

[영상]팔꿈치 옆구리에 꼭 붙여야 할까[김민선의 오늘부터 골프]






프로 골퍼들의 다운스윙을 보면 오른 팔꿈치가 허리 옆에 바짝 붙어 내려오는 경우가 많다. 아마추어 골퍼들도 이 동작을 하려고 하지만 쉽지 않다. 이 동작을 흉내 내다 미스 샷을 날리는 경우도 자주 볼 수 있다.

그렇다면 오른 팔꿈치는 옆구리에 반드시 붙여야만 하는 걸까. ‘원조’ 김민선(34) 프로는 “아니다”라고 말한다. 김 프로는 “억지로 팔꿈치를 붙이려고 하다 보면 다운스윙 때 손목이 늦게 돌 수 있다”며 “그러면 임팩트 때 헤드가 열려 볼을 우측으로 날리는 실수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김 프로는 체형에 따라서 팔꿈치가 붙을 수도, 아닐 수도 있다고 했다. “회전 동작을 많이 하는 사람은 팔이 붙을 수 없어요. 이와 달리 다운스윙 때 타깃 방향으로 하체가 미끄러지는 듯한 동작을 하거나 팔이 길고, 마련 체형의 골퍼는 팔이 옆구리에 붙는 경우가 많아요.”

김 프로는 “손목의 코킹이 일찍 풀리는 걸 방지하고, 팔꿈치를 옆구리에 붙이기 위해 팔을 아래로 당기는 분들도 있는데 이렇게 하면 제대로 된 임팩트를 할 수 없다”며 “다운스윙 때 하체를 너무 고정하지 말고, 상체와 함께 움직이면 손목과 팔이 자연스럽게 따라 내려오게 돼 있다”고 조언했다.

영상을 보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