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골프 뉴스 FEATURES

세계 2위 존슨이 용품사 임원을 캐디로 대동한 이유는···

전담 캐디인 친동생 오스틴 코로나 확진

테일러메이드 투어 담당 부회장에 ‘SOS’

더슨틴 존슨(왼쪽)과 캐디인 친동생 오스틴 존슨의 모습. /AP연합뉴스


세계 랭킹 2위 더스틴 존슨(미국)이 23일(한국 시간)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3M오픈 첫날 용품 후원사 임원을 캐디로 대동했다고 미국 골프전문 매체인 골프위크 등이 전했다.

이날 미국 미네소타주 블레인의 트윈시티즈 TPC(파71)에서 열린 1라운드에서 존슨의 백을 멘 사람은 테일러메이드의 키스 스바바로 투어 담당 부회장이었다. 존슨의 전담 캐디는 친동생인 오스틴 존슨이지만 그가 코로나19에 확진된 탓이었다. 지난주 영국에서 열린 디 오픈(브리티시 오픈)을 마치고 돌아온 오스틴은 나른함을 느껴 안전 차원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오스틴은 현지 시간으로 월요일 오후에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비행기 탑승이 어려워지자 미네소타에서 플로리다주 집까지 자동차를 몰고 갔다. 오스틴은 골프위크와의 인터뷰에서 “별다른 증상은 없다. 컨디션이 좋다”고 말했다.

오스틴 대신 존슨의 백을 멘 스바바로 부회장은 2011년 호주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을 포함해 이전에도 몇 차례 존슨과 호흡을 맞춘 적이 있다. 1라운드에서 1언더파 70타를 친 존슨은 스바바로 부회장에 대해 “이전에도 우린 잘 했었다. 오늘 잘못된 클럽을 건네준 적이 있긴 했지만 내 잘못이었다”고 했다. 지난해 10월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존슨은 동생과 밀접 접촉을 한 탓에 이번 대회 기간 매일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도 이달 초 로켓모기지 클래식 때 오랫동안 일했던 캐디와 헤어진 뒤 용품 후원사인 코브라골프의 투어 담당 매니저를 임시 캐디로 기용한 적이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