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골프 뉴스 FEATURES

어차피 우승은 박민지(?)···‘컴퓨터 아이언’ 앞세워 어느새 선두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2R

한진선과 합계 8언더…기상 악화 경기 중단

“남은 라운드도 아이언으로 공격적 플레이”

기상 악화로 선수 절반 경기 중단



박민지 아이언 샷. /사진 제공=KLPGA


티샷은 어김없이 페어웨이를 갈랐고, 아이언 샷은 핀을 향해 날았다. 30일 제주 서귀포시 우리들CC(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 상금 9억원) 2라운드는 박민지(23)가 왜 ‘대세’인지 보여준 경기였다.

박민지는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골라내는 깔끔한 경기를 펼쳤다. 경기 내용이 흠잡을 데 없었다. 페어웨이와 그린을 놓친 건 각각 한 차례에 불과했다. 그것도 굵은 비가 쏟아지던 막판 2개 홀에서 살짝 빗나간 것이었다. 특히 컴퓨터 아이언 샷을 뽐냈다. 6개의 버디 중 가장 먼거리가 5m였고, 나머지는 3.5m, 2m, 1m, 그리고 두 차례 30cm 거리에 붙이며 손쉽게 버디를 챙겼다.

이날 10번 홀부터 시작한 박민지는 전반에 버디 3개를 골라낸 데 이어 후반 들어 3·5·7번 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잡아냈다. 한진선(24)과 나란히 중간 합계 8언더파 136타를 기록했다. 오후 들어 장대비와 짙은 안개로 경기가 중단되면서 49명의 선수들이 2라운드를 마치지 못한 가운데 둘이 공동 선두다.

박민지는 경기 후 “샷이 굉장히 좋았다. 놓친 버디 찬스가 아쉬울 정도였다”며 “6언더파에 굉장히 만족한다”고 했다. 이번 대회 정상에 오르면 시즌 7승째를 달성하는 박민지는 “남은 라운드에서도 페어웨이에 공을 보내는 게 관건이다. 이후 아이언으로 공격적으로 플레이할 계획이다”고 했다.

동계훈련을 대회장인 우리들CC에서 한 한진선은 이틀 연속 4타를 줄였다. 아직 우승이 없는 한진선은 “하고 싶다고 해도 안 되는 게 우승이다. 이전에 욕심을 내면서 무너진 적이 많았다. 이번에는 해야 할 것에만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올 시즌 우승이 없는 최혜진(22)과 김리안(22)이 5언더파, 박서현(20), 지영민(25), 현세린(20)이 4언더파로 그 뒤를 이었다. 첫날 5언더파를 쳐 단독 선두로 나섰던 오지현(25)은 4개 홀에서 1타를 잃은 뒤 경기를 중단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