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생생 레슨 LESSON

[영상]바람을 이기는 펀치 샷[김민선의 오늘부터 골프]






바람이 강한 날에는 탄도를 낮춰야 한다. 바람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이럴 때 사용하는 게 펀치 샷이다. 볼이 나무 밑에 있거나 좀 더 정확한 방향성을 원할 때도 펀치 샷이 유용하다.

‘원조’ 김민선(34) 프로는 “아마추어 골퍼들도 약간의 자세와 스윙 방법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펀치 샷을 충분히 날릴 수 있다”고 말한다. 펀치 샷을 날리기 위해서는 우선 스윙 크기를 평소의 4분 3 정도로 줄여야 한다. 볼에 걸리는 백스핀을 줄이기 위해서다. 그래야 탄도가 낮아진다. 볼 위치도 평소보다 볼 한 개 또는 반 개 정도 오른쪽에 둬 추가적으로 탄도를 낮춘다. 컨트롤이 중요하므로 그립은 조금 내려 잡는다.

주의해야 할 점은 방향성이다. 김민선 프로는 “펀치 샷을 완전히 익히지 않은 단계에서는 볼이 대부분 오른쪽으로 갈 것이다”고 했다. 볼을 평소보다 우측에 두고 치는 데다 끝까지 피니시를 하지 않기 때문에 컷 샷이 나올 확률이 크다는 것이다.

김민선 프로는 “피니시까지 스윙을 하지 않는다고 해서 클럽을 약하게 휘두르면 안 된다”며 “체중을 처음부터 왼쪽에 둔 상태에서 확실하게 스윙을 해야 볼이 우측으로 향하는 걸 막을 수 있다. 거리가 준다는 걸 감안해 클럽 선택은 한 클럽 길게 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