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생생 레슨 LESSON

[영상]장타 위한 지면 반력 어떻게 높일까[김민선의 오늘부터 골프]







장타는 아마추어 골퍼들에게는 ‘영원한 로망’이다. 호쾌한 티샷 한 방을 위해 골프를 즐긴다는 골퍼들도 많다. 최근 장타와 관련돼 가장 많이 듣는 이론 중 하나가 ‘지면 반력’이다. 임팩트 순간 양발이 지면을 누르는 힘이 클수록 더 큰 파워로 공을 때릴 수 있다는 것이다.

머리로 이해한다고 해서 몸으로 동작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건 아니다. 평소 어떻게 연습을 하면 지면 반력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될까. 임팩트 소리가 워낙 커 ‘소괴’(소리 괴물)로 불리는 김형민(28) 프로는 “발을 디딘 상태에서 클럽을 휘두르면서 팔이 빠져 나가는 연습을 하라”고 조언했다. 이어 “어드레스 때 체중이 너무 앞에 쏠려 있으면 보상 작용에 의해 몸이 일어나려고 한다”며 “몸의 무게 중심을 가운데 두는 것도 요령”이라고 했다. 영상을 보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