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생생 레슨 LESSON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 톱 향할수록 백스윙 속도 낮춰요

<127>우드 샷 정타 확률 높이기

톱 너무 높으면 슬라이스 우려

우드 샷의 백스윙 톱 높이는 드라이버와 아이언 샷의 중간 정도(왼쪽)가 좋다. 오른쪽 사진처럼 톱이 너무 높으면 미스 샷이나 슬라이스 발생 확률이 높아진다.


슬라이스는 어느 날 문득 찾아옵니다. 오히려 짧은 아이언클럽이 더 힘 있게 잘 맞는다 싶을 때 우드나 드라이버 샷에서 슬라이스가 발생한다고 호소하는 경우를 자주 보게 됩니다.

우드 계열 클럽이 잘 맞지 않는다면 우선 백스윙 톱의 높이를 점검하는 게 좋습니다. 아이언은 궤도가 가파르고 클럽 길이는 짧기 때문에 톱이 너무 낮은 것보다는 어느 정도 높게 가져가는 것이 유리합니다. 반면 드라이버는 클럽이 길고 임팩트 구간도 평탄하거나 상향 궤도를 보이기 때문에 톱이 상대적으로 낮습니다.

우드는 바로 아이언과 드라이버의 중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많은 골퍼들이 땅에 놓여 있는 볼을 때리려고 아이언처럼 톱을 높게 해서 가파르게 다운스윙을 합니다. 이는 두껍거나 얇은 샷은 물론 슬라이스의 원인이 됩니다.

우드 샷에서 톱이 너무 높아지는 것을 막을 가장 손쉬운 방법은 백스윙의 리듬을 타는 겁니다. 가파르게 올리는 골퍼들은 대부분 톱에 다다르면서 가속을 하면서 톱이 과도하게 높아집니다. 이와 반대로 톱을 향할수록 클럽을 천천히 보내주면 적절한 높이에서 백스윙이 완성되고 그 결과로 정타 확률이 높아지는 동시에 슬라이스도 확연히 줄어든답니다. 티 위에 볼을 놓고 치면서 스윙 타이밍을 파악하는 것을 강추합니다. /KLPGA 정회원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