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생생 레슨 LESSON

[영상]지긋지긋한 슬라이스 원인과 해결책[김민선의 오늘부터 골프]







한동안 놓고 있던 클럽을 다시 잡으면 어김없이 ‘슬라이스’라는 못된 녀석이 찾아온다. 한 번 찾아오면 쉽게 가지 않는 고약한 성질을 가졌다. 잘못 걸리면 몸과 마음이 피폐해진다.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직장인 골퍼의 고민을 상담해 주는 ‘김민선의 오늘부터 골프’ 코너의 이번 시간은 이 슬라이스에 대한 응급처치다. 인터넷 공간에서 ‘인자기’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번 출연자도 1년 동안 클럽을 놓고 있다가 다시 골프를 하는 순간 슬라이스가 너무 심하게 나서 고민인 골퍼다.

인자기의 슬라이스 원인과 해결 방법은 무엇일까. 가장 큰 문제는 스윙을 하는 동안 중심이 좌우로 왔다 갔다 흔들리는 것이었다. 백스윙을 할 때 왼쪽 무릎이 무너지면서 중심이 왼쪽으로 이동했다 다운스윙을 할 때는 반대로 이동했다.

김민선(34) 프로는 “이러한 자세로는 정확한 임팩트는 물론 볼을 제대로 띄울 수도 없다”며 “중심축을 바로 잡는 게 가장 시급하다”고 진단했다. 김 프로는 “공중에 떠 있는 것처럼 다리의 힘을 뺀 상태에서 백스윙을 할 때 팔만 뒤로 보냈다가 스윙을 해보라”고 했다. 하체의 움직임을 최소화한 것이다. 그러자 거짓말처럼 공이 우측으로 휘는 게 확연히 줄었다.

김 프로는 “인자기 님의 경우 백스윙 때 왼쪽 다리가 주저앉으면서 높낮이가 변하는 등 중심축이 심하게 흔들렸다. 우선 팔만 사용하는 응급처치로 슬라이스를 없앴다”며 “올바른 백스윙 감각을 익힌 뒤 차츰 발동작을 접목해 나가면 충분히 좋은 샷을 날릴 수 있다”고 말했다. 영상을 보면 보다 자세히 이해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