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골프 뉴스 FEATURES

임시 회원에서 PGA 투어 신인왕···잴러토리스의 ‘인생 역전’

마스터스 준우승 등 25개 대회서 톱10 8회 꾸준한 활약

윌 잴러토리스.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특별 임시 회원’(Special Temporary Member)이던 윌 잴러토리스(25·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20-2021시즌 신인왕에 선정됐다.

PGA 투어는 14일(한국 시간) “회원들의 투표 결과 잴러토리스가 2020-2021시즌 신인왕에게 주는 아널드 파머 어워드 수상자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잴러토리스는 2020-2021시즌 우승은 없지만 지난 4월 마스터스 준우승을 포함해 8차례 ‘톱10’ 성적을 냈다. 시즌 상금도 348만7,352 달러(약 40억9,000만원)를 벌었다. 올해 6월 팰머토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개릭 히고(남아공)가 잴러토리스와 신인상을 놓고 경쟁했지만 회원들은 보다 꾸준한 활약을 펼친 잴러토리스에게 더 많은 표를 던졌다.

지난해 PGA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에서 활약한 잴러토리스는 2020-2021시즌이 시작할 때인 지난해 9월만 해도 PGA 정규 투어 출전 자격이 없었다. 2부 투어 시즌 포인트 상위권자 자격으로 지난해 9월 열린 US오픈 출전 자격을 얻은 잴러토리스는 US오픈 공동 6위 등 초반에 출전한 4개 대회에서 세 차례나 10위 안에 들어 지난해 11월 PGA 투어 ‘특별 임시 회원’ 자격을 획득했다.

잴러토리스는 이후 올해 1월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7위와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공동 10위 등을 기록했다. 4월 마스터스 준우승이 하이라이트였고, 5월 PGA 챔피언십에서도 공동 8위에 올랐다.

잴러토리스는 PGA 투어 정식 멤버가 아니어서 페덱스컵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는 못했지만 정규 시즌이 끝났을 때 그의 포인트는 상위 25위 안에 들었다. 특별 임시 회원이 PGA 투어 신인상을 받은 것은 2001년 찰스 하월 3세(미국) 이후 20년 만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