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골프 뉴스 FEATURES

‘지난해 준우승’ 이재경 “이 코스 오면 자신감···올해는 우승”

KPGA 제네시스 챔피언십 2R

9언더 2위서 고군택 1타차 추격

'2주 연승 도전' 함정우는 6언더

10번 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는 이재경. /사진 제공=KPGA


이재경(22·CJ온스타일)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최다 상금이 걸린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 원) 둘째 날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8일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 이재경은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중간 합계 9언더파 135타로 1타 차 단독 2위다.

2019년 부산경남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두며 신인상을 차지했던 이재경은 지난해엔 우승이 없었지만 상금 랭킹 3위에 올랐을 만큼 고른 활약을 펼쳤다. 올 시즌은 다소 부진하다 지난주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공동 9위에 오르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지난해 세 차례 준우승을 거뒀는데 그중 하나를 이 대회에서 거뒀다. 이재경은 “잭 니클라우스 코스를 좋아한다. 이 코스에 오면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다”고 말했다.

10번 홀부터 출발한 이재경은 전반에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줄였고, 후반 들어서는 깔끔하게 버디만 2개를 골라냈다. 4번 홀(파4)에서는 약 9m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켰고, 마지막 9번 홀(파4)에서는 두 번째 샷을 약 2m 거리에 붙이며 1타를 더 줄였다.

전날 10언더파의 ‘라이프 베스트 스코어’를 작성해 화제를 모았던 고군택(22)은 이날 제자리걸음에도 선두를 유지했지만 1타 차 추격을 허용했다. 신상훈(23)이 합계 7언더파, 지난주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함정우(27)는 6언더파를 마크했다. 함정우는 “현재 샷 감은 괜찮다. 퍼팅만 받쳐준다면 2연승을 기대해볼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시즌 2승을 기록하고 있는 박상현(38)은 1오버파, 디펜딩 챔피언 김태훈(36)은 2오버파로 간신히 컷을 통과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