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생생 레슨 LESSON

“손 위에 책 한 권 올려놓고 백 스윙 연습, 샷 일관성 높여줘요”[SNS 레슨 장인을 만나다]

아내와 골프 스튜디오 운영하는 KPGA 투어 출신 임연석

‘알고 치자’ 스윙 원리 이해 돕는 유튜브 콘텐츠 인기

골프는 일관성의 게임, 임기응변식 ‘손 골프’와 작별해야

어깨 아닌 오른팔이 주도하는 백 스윙 해야 임팩트에 일관성 생겨

임연석은 오른팔이 리드하는 백 스윙을 강조한다. 책이 떨어지지 않게 돌려주고 그대로 돌아오는 반복 연습이 효과적이다.


한국프로골프(KPGA) 2부 투어에서 활약했던 임연석(40)은 현재 아내와 서울 광진구에서 골프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다. 아내 채수정(38) 씨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회원으로 투어 출신이다. 부부는 워커힐 연습장 프로로 일하다 지난해 여름 교습소를 차렸다.

케이블 골프 채널 출연으로도 얼굴을 알린 임 씨의 레슨은 유튜브 채널 ‘골쿡’에서 수십 만 조회 수를 자랑한다. 임연석 레슨의 핵심은 ‘손의 개입’을 최소화하는 것. “임팩트 뒤 릴리스만 일관되면 어떤 폼으로 치든 일관된 샷이 가능한데 그러기 위해서는 손이 수동적이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른바 ‘손 장난’으로 만들어서 치는 임기응변식 골프와 작별하는 법을 가르친다.

‘손 골프’를 피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곳은 오른팔이다. 임 씨는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은 백 스윙 때 왼쪽 어깨를 턱밑으로 집어넣는 느낌에만 신경 쓴다. 이러면 다운 스윙 때 몸이 빨리 돌기 때문에 임팩트 타이밍에 일관성이 떨어진다”며 “테이크 어웨이가 끝났으면 어깨 주도가 아니라 오른팔의 움직임에 의해서 자동으로 왼팔이 스트레치 되게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어깨를 돌리는 게 아니라 오른팔의 ‘업’ 동작으로 백 스윙 해라”는 것이다.



서울경제GOLF |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정회원인 임연석은 차분한 말투로 골프의 본질을 가르치는 프로로 통한다. 스스로 "레슨을 시작하면서 골프의 본질을 더 알아갔다"고 말한다. 그가 추구하는 레슨 역시 "골프의 원리를 깨우쳐주는 레슨"이다. 그는 "아마추어 골퍼들을 만나보면 골프가 너무 복잡해져 뒤죽박죽 상태인 분들이 의외로 많다"며 "차근차근 정리를 해서 뒤엉킨 실타래를 풀어줄 때 보람을 느낀다"고도 했다.


골프채 없이도 가능한 간단한 연습법이 있다. 책 한 권을 오른 손바닥에 올려놓고 그대로 오른쪽으로 돌려 백 스윙 동작을 취하는 것이다. 이러면 어느 순간 등 쪽이 당기는 느낌이 들 텐데 이 시점이 임 씨가 말하는 이상적인 백 스윙 톱이자 올바른 꼬임이다. 전 과정에서 책이 떨어지지 않게 반복 연습하면 좋다. 겨울에 집이나 직장에서 틈틈이 연습하면 딱이다.

‘레슨 인생’만 어느덧 15년째인 임 씨는 “첫 2년은 선수 때 생각으로 아마추어들을 보다 보니 이해가 잘 안 됐다. 그 갭을 조금씩 좁혀가다 보니 골프가 더 좋아졌다”며 “골프가 뒤죽박죽된 분들이 저를 만나 나름 실마리를 찾고 갈 때가 가장 보람이 크다. 원리와 원칙만 잘 알면 그 안에서 스스로 해결책도 찾을 수 있게 된다”고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