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골프 뉴스 FEATURES

“새로운 팬 속으로”···PGA 투어, 넷플릭스와 골프다큐멘터리 제작

선수들의 일상 가감 없이 보여줄 예정

모리카와, 스피스, 켑카 등 22명 출연

PGA 투어 깃발. /PGA 투어 홈페이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넷플릭스와 함께 골프 다큐멘터리를 제작한다. 새로운 팬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PGA 투어는 넷플릭스와 골프 다큐멘터리 제작에 편의를 제공하는 협약을 맺었다고 13일(한국 시간) 밝혔다. 다큐멘터리는 선수와 캐디, 코치와 가족의 일상 등 PGA 투어 선수의 삶을 카메라에 담을 예정이다. 피나는 훈련과 연습, 승리와 패배의 순간 등 PGA 투어 선수들의 모습을 다양한 시각으로 가감 없이 조명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PGA 투어는 이를 위해 대회 때마다 다큐멘터리 제작팀의 로프 진입을 허용하기로 했다. PGA 투어가 주관하지 않는 마스터스, US오픈, 디 오픈(브리티시 오픈), PGA 챔피언십 4대 메이저 대회도 다큐멘터리 제작에 협조한다.

릭 앤더슨 PGA 투어 최고 미디어 책임자는 “넷플릭스와의 파트너십은 PGA 투어와 4대 메이저 대회가 새롭고 다양한 관중에게 다가갈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며 “이 다큐멘터리는 팬들에게 선수들의 실제 삶과 PGA 투어에서 이기고 지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진정으로 보여줄 것이다”고 말했다.

출연이 확정된 선수는 22명이다. 콜린 모리카와, 저스틴 토머스, 더스틴 존슨, 잰더 쇼펄레, 브룩스 켑카, 대니얼 버거, 조던 스피스, 리키 파울러, 토니 피나우, 버버 왓슨, 케빈 나(이상 미국),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이언 폴터, 토미 플리트우드(이상 잉글랜드),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 등이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비롯해 세계 랭킹 1위 욘 람(스페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필 미컬슨(미국), 브라이슨 디섐보(미국) 등은 첫 시즌 출연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넷플릭스 골프 다큐멘터리는 이번 시즌이 끝난 뒤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