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골프 뉴스 FEATURES

권서연 “오거스타의 추억 생생···1승 아니고 2승이 목표”

2부 왕중왕전 우승 등 2승, 상금 2위로 올해 KLPGA 투어 데뷔

2019년 한국 여자 선수 최초로 오거스타 내셔널GC서 경기

오거스타 내셔널 위민스 아마추어 마지막 홀 이글로 극적 컷 통과

2부 마지막 대회선 짜릿한 연장 우승, 장갑 벗기 전까지 모른단 말 실감

마스터스 열쇠 고리 골프 백에 달고 다닐 것…고진영 자기 관리 닮고 싶어



권서연(21·우리금융그룹·사진)은 한국 여자 선수 최초로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경기 한 특별한 기록을 갖고 있다. 미국 조지아주의 오거스타 내셔널은 ‘메이저 중의 메이저’ 마스터스의 고향. ‘금녀의 벽’을 허물고 2019년 이곳에서 오거스타 내셔널 위민스 아마추어(ANWA)라는 대회를 처음 열었는데 권서연이 한국 대표로 출전해 공동 12위를 했다.

아마추어 세계 랭킹 순으로 한국에서는 2명이 나가 36홀짜리 예선을 권서연만 통과했다. 예선 상위 30명이 오거스타 내셔널에서 역사적인 18홀 경기를 벌였다.

최근 만난 권서연은 “경기도 경기지만 주최 측에서 매일 열어준 디너 파티도 짜릿했다. 박세리 프로님이랑 안니카 소렌스탐 같은 전설들이 자연스럽게 선수들에게 다가와 친구처럼 말을 걸어주고 조언하던 그 분위기가 지금 생각해도 얼떨떨하다”며 웃었다.

오거스타 내셔널의 기(氣)를 받은 권서연은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데뷔한다. 지난해 2부 무대인 드림 투어에서 왕중왕전 우승 등 시즌 2승을 올려 상금 랭킹 2위로 1부 직행 티켓을 따냈다. 마지막 대회에서 극적인 연장 우승으로 자신감이 더 커졌다. 권서연은 ANWA 대회 때는 2라운드 마지막 홀에 터진 샷 이글 덕분에 턱걸이로 오거스타 내셔널을 밟았다. “‘이게 뭐지’ 싶었다. 버디를 해도 탈락하는 상황이었다”고 돌아본 그는 “‘골프는 장갑 벗을 때까지 모른다’는 말을 믿지 않는 편이었는데 두 번의 경험을 통해 확실히 믿게 됐다. 정규 투어에서도 그 믿음으로 끝까지 집중할 생각”이라고 했다. 오거스타 내셔널에서 산 마스터스 기념품을 골프 백에 달고 다니며 행운의 부적처럼 쓸 계획이다. “마스터스 기념품 숍에 선수들만 들어가서 살 수 있는 시간을 빼준 덕분에 다들 엄청 샀어요. 저는 열쇠 고리랑 모자, 텀블러 샀는데 백에 열쇠 고리 잘 달고 다니려고요.”



권서연은 2017년 캐나다 월드주니어걸스챔피언십에서 유해란, 정윤지, 그리고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후보인 아타야 티티꿀(태국)을 제치고 우승하는 등 어릴 때부터 이름을 날렸다. US 여자 오픈에서 깜짝 우승한 유카 사소(일본)와는 ANWA 연습 라운드를 같이 돈 사이다.

172㎝의 큰 키로 250야드 드라이버 샷을 쉽게 날리는 권서연은 아이언 샷이 가장 자신 있다. 지난해 그린 적중률이 84.5%나 됐다. “8번 아이언을 좋아해 130m 거리에서 3m 안에는 거의 붙일 수 있다”고. “정규 투어는 그린 주위 플레이가 워낙 어려우니 쇼트 게임 연습에 매달리겠다”고 했다. 권서연은 미국으로 겨울 훈련을 떠나 롤 모델인 고진영이 있는 캠프에서 훈련 중이다. “고진영 프로님의 자기 관리와 (국가대표 생활을 함께한) 박민지 언니의 자신감을 배우고 싶다”고 했다. 권서연은 과거 정규 투어 시드전을 시원하게 통과하지 못해 정식 데뷔가 조금 늦어진 케이스다. 그 때문인지 목표도 좀 크다. “겸손한 선수로 인정받고 싶지만 목표는 시즌 2승이에요. 신인 선수들이 다들 너무 1승을 얘기하는 것 같아서…. 저는 좀 다르게 하고 싶었습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