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생생 레슨 LESSON

[영상]하이브리드는 찍어 칠까, 쓸어 칠까[김태훈 레슨]





우드와 아이언의 장점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클럽은 쓸어 쳐야 할까, 찍어 쳐야 할까. 국내 대표적인 장타자이자 통산 4승을 기록 중인 김태훈(37·비즈플레이)은 “평소에는 쓸어 치는 편”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는 “공이 잘 안 맞거나 탄도를 낮추고 싶을 때는 찍어 친다”고 했다. 영상을 보면 상황별 요령을 자세히 알 수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