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생생 레슨 LESSON

[영상]스윙 전 이 동작이 비거리 늘린다[국대 출신 한창원의 골프팁]






장타를 치려면 자신이 가진 힘을 임팩트 순간 아낌없이 쏟을 수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체중 이동이 중요하다. 국가대표 출신 한창원(31)은 어드레스 자세를 잡을 때 발을 좌우로 왔다갔다 해보라고 조언했다. 그는 “별 것 아닌 이 동작이 몸의 긴장을 풀어주면서 체중 이동을 도와준다”고 했다. 실제로 많은 프로 골퍼들이 하고 있는 동작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