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생생 레슨 LESSON

[영상]뒤땅 피하는 ‘한 손’ 연습법[국대 출신 한창원 레슨]






아이언 샷을 할 때 볼부터 정확하게 치지 않으면 뒤땅을 때리게 된다. 국내 골프장에 많은 고려 잔디에서는 잔디부터 때려도 클럽이 미끄러져 들어가면서 볼이 어느 정도 날아가지만 양잔디에서는 이런 요행을 기대할 수 없다. 국가대표 출신으로 현재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창원(31)은 ‘한 손’ 연습이 정확한 임팩트 감을 키워 뒤땅을 없애준다고 말한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