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생생 레슨 LESSON

[영상]손목 풀리는 실수···스틱 하나로 해결[염동훈 feat 함정우]






어프로치를 할 때 가장 큰 실수는 손목의 코킹이 일찍 풀리는 것이다. 이 때문에 뒤땅을 치거나 볼의 윗부분을 때리는 토핑이 발생한다. 함정우와 염동훈 프로는 스틱 하나로 간단히 교정할 수 있다고 말한다. 먼저 샤프트 끝에 스틱을 연결해 잡는다. 스윙을 하는 동안 이 스틱이 옆구리에 닿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한 가지 주의해야 할 게 있다. 스윙을 할 때 몸이 함께 돌아야 한다는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