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골프 뉴스 FEATURES

LIV 오일머니 파워? 미컬슨 '수입킹' 예약

'사우디 후원' LIV 계약금에

소득 두달만에 1200억 껑충

골프선수 중 1년 수입 1위

전체 1위인 메시도 제칠 듯

필 미컬슨이 LIV 3차 대회 1라운드에서 아이언 샷을 한 뒤 볼을 바라보고 있다. UPI연합뉴스


오일머니를 따라 활동 무대를 옮긴 필 미컬슨(52·미국)이 스포츠 선수 수입 1위를 넘본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31일(한국 시간) 발표한 최근 1년 간 골프 선수들의 수입 순위에 따르면 미컬슨이 총액 1억 3800만 달러(약 1803억 원)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7월 초부터 1년 사이의 수입을 집계한 이 통계에서 미컬슨은 코스 내 수입 1억 200만 달러, 코스 외 수입 3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코스 내 수입은 상금과 계약금 등을 더한 액수다. 코스 외 수입에는 후원 계약이나 초청료, 광고 모델료, 라이선스 사업 수입 등이 포함된다.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후원하는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로 이적하며 받은 돈은 코스 내 수입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선수 영향력 지표에 따라 지급한 보너스는 코스 외 수입으로 각각 분류됐다.

미컬슨은 올해 5월 포브스가 발표한 최근 1년 간 전 종목 스포츠 선수 수입 순위에서는 31위에 그쳤다. 당시 미컬슨이 2021년 5월부터 1년 간 올린 수입은 4530만 달러로 집계됐다. 불과 2개월 사이에 연간 수입이 무려 9270만 달러나 늘어난 것은 6월 출범한 LIV 골프로 이적하며 받은 계약금 덕분인 것으로 보인다.

미컬슨은 전 종목 선수들의 최근 1년 간 수입에서 1위에 오를 가능성도 있다. 5월 집계에서 전 종목을 통틀어 1위였던 축구 선수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의 최근 1년 간 수입이 1억 3000만 달러였기 때문이다.

이번 골프 선수 수입 순위에서는 LIV 골프 소속 선수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10위 내 7명이 LIV 소속 선수들로 채워졌다. 더스틴 존슨이 9700만 달러로 2위, 브라이슨 디섐보가 8600만 달러로 3위였고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가 6900만 달러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7위(4200만 달러), 9·10위는 패트릭 리드(미국·3700만 달러)와 샬 슈워츨(남아공·3400만 달러)이다.

PGA 투어에 남은 선수 중에서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5위(6800만 달러),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6위(4300만 달러), 조던 스피스(미국)가 8위(39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한편 이날 계속된 LIV 인비테이셔널 시리즈 3차 대회(총상금 2500만 달러)에서는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이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스텐손은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쳐 선두(중간 합계 9언더파 133타)를 지켰다. LIV 골프의 간판 격인 더스틴 존슨(미국)이 3타 차 2위(6언더파)에서 최종 3라운드 역전을 노린다.

스텐손은 올해 3월 라이더컵 유럽팀 단장을 맡았지만 최근 거액을 제안한 LIV 골프에 합류하면서 해임됐다. 2016년 디 오픈을 비롯해 PGA 투어 6승, 유러피언 투어에서 9승을 거둔 그는 LIV 측으로부터 5000만 달러의 계약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