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골프 뉴스 FEATURES

돌아온 박민지, 하반기 첫 대회서 시즌 4승 도전

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4일 개막

박민지 “제주도 대회 이번에는 우승하고 싶다”

대상 포인트 1위 유해란, 대회 3회 우승 도전

타이틀 방어로 화려한 후반기 노리는 오지현

KLPGA 투어 하반기 첫 대회서 시즌 4승을 노리는 박민지. 사진 제공=KLPGA


박민지(24)가 하반기 첫 대회서 시즌 4승에 도전한다.

일주일간의 짧은 휴식기를 가졌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4일부터 나흘간 제주 애월의 엘리시안 제주CC(파72)에서 열리는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9억 원)를 시작으로 하반기 일정에 돌입한다. KLPGA 투어는 이 대회부터 11월 11일 열리는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까지 15주 연속 대회가 이어진다.

지난해 6승을 기록해 ‘대세’로 자리 잡은 박민지는 올해도 전반기에만 3승을 올리며 돌풍을 이어갈 조짐이다. 지난달에는 대보 하우스디 오픈을 마친 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 출전해 국내 2개 대회에 나서지 못했다. 그 사이 유해란(21·420점)에 밀려 대상(MVP) 포인트 2위(392점)로 내려 앉았다. 시즌 상금 랭킹에서는 1위를 달리고 있지만 2위 박지영(26·5억 3898만 원)에 1억 1143만 원 차이로 쫓기고 있다.

KLPGA 투어에 한 달여 만에 돌아온 박민지는 “타이틀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는데 신경이 쓰이기보단 오히려 재미있을 것 같아서 좋다”며 “아직 제주도에서 열린 대회에서 우승한 적이 없기 때문에 이번에 우승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대회 3승에 도전하는 유해란. 사진 제공=KLPGA


박민지의 독주를 막아세운 유해란은 이 대회 3회 우승에 도전한다. 유해란은 2019년 신인 자격도 아닌 추천 선수로 이 대회에 출전해 깜짝 우승했다. 이듬해에는 KLPGA 투어에 정식 데뷔해 신인으로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며 2연패를 달성했다. 올 시즌에는 14개 대회에 출전해 1승(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스) 포함 10개 대회에서 톱 10에 들 만큼 꾸준한 경기력을 보이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오지현(26)은 타이틀 방어로 화려한 후반기를 노린다. 2018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오지현은 지난해 다시 한번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그는 “제주도에서 열리는 대회에서 성적이 좋다. 두 차례 우승 경험이 있기도 해서 좋아하는 대회”라면서 “디펜딩 챔피언으로 대회에 출전하는 만큼 더 집중해서 골프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