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골프 뉴스 FEATURES

불굴의 이민영, JLPGA 우승가뭄 끝냈다

메이지컵 정상…韓선수 시즌 첫승

3년 만에 일본투어 통산 6승 달성



‘불굴의 골퍼’ 이민영(30)이 올 들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지루하게 이어져온 한국 선수의 우승 가뭄을 끝냈다.

이민영은 7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의 국제컨트리클럽(파72)에서 끝난 홋카이도 메이지컵(총상금 9000만 엔)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3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친 그는 최종합계 9언더파 207타를 기록해 공동 2위 요코미네 사쿠라, 사쿠라이 고코나(이상 일본·8언더파)를 1타 차로 제쳤다.

이번 시즌 JLPGA 투어 22번째 대회에서 나온 한국 선수 첫 우승이다. 우승 상금은 1620만 엔(약 1억 5000만원).

2017년부터 JLPGA 투어에서 활약한 이민영은 그해 2승, 2018년 1승, 2019년 2승에 이어 투어 통산 6승을 달성했다. 2019년 9월 골프5 레이디스 토너먼트 이후 약 3년 만의 승수 추가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도 4승을 거둔 이민영은 특히 2015년 신장암 수술을 받고 필드에 복귀해 2016년 7월 KLPGA 투어 금호타이어 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바 있다.

공동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3위로 출발한 이민영은 9번 부터 11번 홀까지 3연속 버디를 잡는 등 선두권에서 우승 경쟁을 펼쳤다. 요코미네가 공동 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친 가운데 이민영은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17번 홀 버디로 공동 2위가 된 마지막 경쟁자 사쿠라이가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잡지 못하면서 이민영의 우승이 결정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