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생생 레슨 LESSON

[영상]알쏭달쏭 오른발···대체 언제 떨어지는 게 좋을까






동갑내기 절친 이동환(35)과 김민선(35) 프로가 골프 ‘레슨 배틀’을 벌인다. 다양한 주제에 걸쳐 서로 다른 처방을 내린 뒤 각각의 효과를 알아보는 시간이다.

이동환은 어린 시절 ‘골프 천재’로 불렸던 선수로 2003년과 2004년 한국과 일본의 아마추어 선수권을 제패했고, 2006년 일본프로골프(JGTO)에 진출해 신인왕을 차지했다. 2012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퀄리파잉(Q) 스쿨을 수석 합격한 뒤 이듬해부터 미국 무대에서 활약했다. 하지만 목 부상으로 인해 콘페리 투어로 내려가 뛰다 현재 국내에 머물고 있다.

2007년부터 KLPGA 투어 무대를 누볐던 김민선은 우승은 없지만 2007년 5위 세 차례, 2008년 준우승 두 차례 등 꾸준한 성적을 냈던 선수다. 현역 은퇴 후 본격적인 지도자의 길을 걷고 있다. 2019년에는 체육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레슨 배틀 첫 번째는 다운스윙 때 오른발이 지면에서 언제 떨어지는 게 좋은 지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하는 시간이다. 김민선의 제자인 ‘차이링’이 출연해 두 사람으로부터 레슨을 받은 뒤 자신에게 더 효과적인 조언은 무엇인지 솔직히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