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골프 뉴스 FEATURES

두 달 만 모습 보인 윤이나 “이런 일로···죄송합니다”

KLPGA 상벌위 출석…20일 중 징계 결과 나올 예정

윤이나가 상벌위 출석을 위해 KLPGA로 들어서며 취재진 앞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룰 위반을 늑장 신고해 물의를 빚은 여자 프로 골퍼 윤이나(19)가 두 달 만에 대중 앞에 섰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상벌위원회 출석을 위해서다.

윤이나는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KLPGA 건물에 들어서며 취재진 앞에 섰다. 검은색 정장과 흰 스니커즈 차림의 윤이나는 “이런 일로 찾아뵙게 돼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남기고 사무국 대회의실로 이동했다. 앞서 KLPGA 건물 1층에서 기다리고 있던 팬클럽 회원들에게 인사도 했다.

상벌위는 약 10분 뒤인 오전 8시에 시작됐고 회의에 앞서 윤이나는 상벌위원들 앞에서 잠깐 소명 발언도 했다. 협회는 상벌위를 열고 ‘윤이나 선수와 관련인’에 대한 징계 논의에 들어갔다. 결과는 이날 중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드라이버 샷 하는 윤이나. 사진 제공=KLPGA


윤이나는 6월 16일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 15번 홀(파4)에서 문제를 일으켰다. 윤이나에 따르면 그는 티샷이 우측으로 밀려 볼을 찾던 중 앞쪽 깊은 러프에 볼이 있다는 주변의 말에 그게 자신의 것인 줄 오해하고 플레이 했다. 그러나 곧 자신의 볼이 아님을 알게 됐고 처음 겪는 상황에 판단이 서지 않아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은 채 플레이를 이어갔다. 2라운드에도 경기를 계속한 윤이나는 컷 통과에 실패해 대회를 마쳤고 이후 7월 17일 에버콜라겐 퀸즈크라운 대회에서 데뷔 첫 우승까지 했다. ‘오구(誤球) 플레이’를 했다고 대한골프협회(KGA)에 자진 신고한 날은 룰 위반 한 달 만인 7월 15일이다.

한국여자오픈의 주관 단체인 KGA는 지난달 19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윤이나에게 3년 출전 정지의 징계를 내렸다. KLPGA 투어에 KGA 주관 대회는 한국여자오픈 하나뿐이라 KGA의 징계는 사실 큰 타격은 아니었다. 이날 KLPGA 상벌위의 판단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상벌위원은 총 7명이며 그중 3명은 현직 변호사로 구성된다. 윤이나는 7월 24일을 끝으로 대회 출전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KLPGA 건물 앞에서 윤이나를 기다린 팬클럽 회원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