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골프 뉴스 FEATURES

임성재, ‘세계 1위’ 셰플러 상대로 무승부···팀은 또 열세

임성재(왼쪽)와 스코티 셰플러. EPA연합뉴스


임성재(24)가 프레지던츠컵에서 귀중한 승점을 보탰지만 팀은 이틀 연속 크게 졌다.

임성재는 24일(한국 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둘째 날 포볼 경기에서 세바스티안 무뇨스(콜롬비아)와 짝을 이뤄 세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 샘 번스와 비겼다.

포볼 경기는 2명의 선수가 각자 볼로 플레이해서 더 나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방식이다. 임성재와 무뇨스는 승점 0.5점을 따냈다. 임성재의 이번 대회 첫 승점이다.

그러나 인터내셔널 팀은 이날도 일방적으로 밀렸다.미토 페레이라(칠레)와 크리스티안 베자위덴하우트(남아프리카공화국)가 케빈 키스너와 캐머런 영과 비겨 승점 0.5점을 보탰을 뿐 나머지 3경기를 내줘 이날 하루에만 승점 1 대 3으로 뒤졌다.

김주형(20)은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호흡을 맞춰 출전했지만 패트릭 캔틀레이와 잰더 쇼플리(미국)에게 3홀 차로 졌다. 애덤 스콧과 캠 데이비스(이상 호주)는 조던 스피스-저스틴 토머스에게 2홀 차로 무릎을 꿇었다. 코리 코너스와 테일러 펜드리스(이상 캐나다)는 빌리 호셜과 맥스 호마에게 1홀 차로 패했다.

인터내셔널 팀은 종합 승점에서 미국에 2 대 8로 뒤져 남은 이틀 동안 따라잡기가 쉽지 않아졌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