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생생 레슨 LESSON

머리가 앞으로 조금 나간다는 느낌으로[서경클래식 현장 레슨]

◆이소미의 맞바람 뚫는 저탄도 샷

볼 우측에 두고 스윙은 짧게 마무리



바람이 많은 제주에서 좋은 성적을 내려면 낮은 탄도의 샷이 필수예요. 그래야 바람의 영향을 덜 받고 거리 손해도 보지 않으니까요. 제가 제주 대회에서 성적이 좋은 비결도 낮은 탄도의 샷을 꾸준히 연습하는 덕분이죠. 아이언 샷을 저의 키 높이만큼 한없이 낮게 칠 자신이 있거든요.

낮게 치는 방법의 핵심을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볼을 평소보다 2개 정도 우측에 둡니다. 로프트 각도가 약간 서 있는 상태에서 볼이 맞도록 하는 거죠. 하지만 그 이상 우측에 두는 것은 추천하지 않아요. 컨트롤이나 방향성에 문제가 생기거든요. 볼을 띄우려면 임팩트 때 머리가 볼 뒤에 있어야 유리하다고 들었을 거예요. 낮게 칠 때는 그 반대랍니다. 머리가 앞으로 조금 나간다는 느낌을 가지면 돼요. 그렇다고 몸이 타깃 방향으로 과도하게 나가면 안 됩니다. 앞으로 나간다는 느낌만으로도 머리가 뒤에 남아 있지 않기 때문에 충분히 낮게 칠 수 있답니다.

거리 욕심을 내거나 바람을 이기겠다는 생각을 가지면 자신도 모르게 리듬이 빨라질 수 있어요. 평소대로 휘두르면서 펀치 샷처럼 피니시 없이 스윙을 마무리한다는 것도 잊지 마세요. 사진=이호재 기자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