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골프 뉴스 FEATURES

유해란, 16언더 우승···5000만원 안고 미국행

■LF헤지스 포인트 왕중왕전

아이언 샷 하는 유해란. 서울경제DB


유해란(21)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이벤트 대회 우승으로 5000만 원의 가욋돈을 손에 넣었다.

유해란은 20일 전남 장흥의 JNJ 골프 리조트(파72)에서 열린 LF 헤지스 포인트 왕중왕전(총상금 1억 7000만 원) 2라운드에서 7타를 줄여 최종 합계 16언더파 131타로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정규 시즌 성적에 따라 매기는 LF 헤지스 포인트 순위 상위 8명과 초청 선수 2명 등 10명이 출전했다. 포인트 1위 보너스 3언더파를 안고 경기를 시작한 유해란은 첫날 9언더파로 선두에 나선 뒤 끝까지 1위 자리를 내주지 않았다. 이날 한때 2위 그룹에 1타 차까지 쫓기기도 했지만 보너스 1언더파를 더 부여하는 이벤트 홀인 16번(파4)과 17번 홀(파5)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이 두 홀에서만 4언더파를 기록하며 우승을 예약했다.

이번 시즌 1승을 거두고 대상 포인트 2위, 평균 타수 2위, 상금 4위로 활약한 유해란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에 응시하기 위해 22일 미국으로 떠난다. 2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보탠 박지영(26)이 14언더파로 2위를 차지했고, 박현경(22)과 임진희(24)가 나란히 1타 차 공동 3위로 뒤를 이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