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보내기

골프 뉴스 FEATURES

‘골프 황제’ 우즈, 선수 영향력 1위로 203억 보너스

올해 3경기 출전한 우즈, PIP 2연패

매킬로이 2위…보너스로 1200만弗

타이거 우즈(오른쪽)와 로리 매킬로이. 로이터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선수 영향력 프로그램(Player Impact Program·PIP)’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PGA 투어는 23일(한국 시간) 2022년 PIP 집계에서 우즈가 1위에 올라 보너스 1500만 달러(약 203억 원)를 받게 됐다고 밝혔다.

PIP는 PGA 투어가 지난해부터 시행한 선수 영향력 측정 프로그램이다. 일정 기간 선수의 미디어 노출, 온라인 검색 빈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지수 등을 척도로 순위를 매겨 보너스를 지급한다.

지난해 2월 차량 전복 사고로 다리를 다쳤던 우즈는 교통사고 여파로 올해 메이저 3개 대회(마스터스, PGA 챔피언십, 디 오픈)에만 출전했다. 하지만 여전한 인기와 영향력을 입증하며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세계 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로 보너스 1200만 달러를 받게 됐다.

3위부터 5위는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 욘 람(스페인) 순이다. 세 선수는 보너스로 각각 900만 달러, 750만 달러, 600만 달러를 받는다.

우즈는 다음 달 1일 바하마에서 열리는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 출전한 뒤 10일에는 매킬로이와 한 조를 이뤄 스피스-토머스 조와 대결하는 이벤트 경기에 나선다. 또 15일부터 나흘간 예정된 이벤트 대회 PNC 챔피언십에도 아들 찰리와 참가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골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견 남기기